본문 바로가기

최종편집일 2022-05-17 16:55

  • 뉴스 > 포항뉴스

디지털농업 확산 위한 영남지역 농업연구기관 협의회

기사입력 2022-01-19 19:32

페이스북으로 공유 트위터로 공유 카카오 스토리로 공유 카카오톡으로 공유 문자로 공유 밴드로 공유

- 경남북 농업기술원, 국립식량과학원 남부작물부 한자리 모여

- 노지 디지털농업의 우수 성과 공유와 확산 위한 공동 노력 다짐

 

경상북도 농업기술원은 19일 경남 밀양에 위치한 국립식량과학원 남부작물부에서 디지털 농업의 성과 확산을 위한 영남지역 농업연구기관 협의회를 가졌다고 밝혔다.

 

국립식량과학원, 경남도농업기술원, 경북도농업기술원의 기관장과 관계관 등 농업연구기관 전문가 50여 명이 참석했다.

 

이날 협의회는 디지털농업 연구현장 방문, 현안 토의, 종합토론 순으로 진행됐다.

 

먼저, 연구현장 방문에서는 지금보다 육종 개발의 속도를 2배 이상 올릴 수 있는 스피드 브리딩 연구동을 둘러봤다.

 

이어 연구의 전 과정을 QR코드 기반 데이터 자동 기록ㆍ저장 디지털 시스템, 초분광, 다중분광, 열화상 카메라 설치로 작물의 성장, 스트레스 등 영상으로 분석할 수 있는 영상연구동도 소개됐다.

 

현안 토의에서는 디지털농업의 기술개발 및 확산을 위한 로드맵과 콩, 벼 등 노지 작물에 대한 디지털농업 선도 모델의 개발과 실증 등에 대한 각 기관별 의견을 청취하고 향후 추진 방안에 대해 토론했다.

 

이날 경북농업기술원은 생력 기계화, 자동 물관리, 디지털트랩, 드론방제, 디지털통합관제시스템 등을 포함한 디지털농업의 테스트 베드를 구축해 재배 안정성과 기계수확 적응성이 다소 떨어지는대원콩을 대체할 수 있는 다수성 신품종인 선풍대찬의 전시 시범포 조성을 제안했다.

 

신용습 경북도 농업기술원장은 스마트 농업이 농민의 의사결정에 필요한 정보를 제공했다면, 디지털 농업은 축적된 테이터를 기반으로 그 의사 결정을 상당부분을 대체하는 것으로 한 단계 더 진보된 방법이다라며, “지금은 초기 단계지만, 농가 전반에 걸쳐 지속적인 피드백을 통해 기술 향상과 실질적 농가소득 향상 효과가 나타나도록 최선을 다 하겠다라고 밝혔다.

phinews (phinews@empal.com)

  • 등록된 관련기사가 없습니다.

댓글0

0/5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