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최종편집일 2022-05-17 16:55

  • 뉴스 > 포항뉴스

경북도, 설 연휴 환경오염행위 특별감시체제 전환

기사입력 2022-01-23 19:09

페이스북으로 공유 트위터로 공유 카카오 스토리로 공유 카카오톡으로 공유 문자로 공유 밴드로 공유

- 내달 2일까지, 명절 전후로 나눠 단계별 감시

- (1단계) 홍보 계도단속, (2단계) 순찰상황실 운영

 

경상북도는 내달 2일까지 설 명절 전후에 발생할 수 있는 환경오염행위를 예방하기 위해환경오염행위 특별감시를 실시한다고 밝혔다.

 

이번 특별감시는 설 연휴 전후 행정기관의 관리감독이 취약한 시기를 악용해 환경오염물질 불법배출로 인한 오염사고를 예방하기 위한 조치이다.

 

환경오염물질 배출업체 및 주요 하천을 대상으로 2단계로 나눠 추진한다.

 

먼저, 설 연휴 전인 1단계(~1.28.)는 사전 홍보계도 단계로 환경오염물질 배출업소 2604개소에 대한 자율점검을 유도한다.

 

이를 위해 해당업소에 협조문을 보내고, 중점감시 대상시설 484개소에 대해 비대면 순찰을 실시해 취약시기를 악용한 오염물질 불법배출 사전 심리를 차단한다.

 

다음 연휴기간인 2단계(1.29.~2.2.)는 도와 시군에 환경오염사고를 대비한 상황실과 환경오염 신고창구(국번없이 128 또는 110)를 운영해 환경오염사고 등 긴급 상황 시 즉각 대응할 수 있는 시스템을 마련할 방침이다.

 

또 낙동강 중상류지역 주요 하천과 지천 및 공단 배수로 등 취약지역에 대한 오염행위 감시 순찰에 총 80개조 120명을 투입해 환경사고를 방지할 계획이다.

 

최영숙 경북도 환경산림자원국장은 명절 전후 환경오염행위 감시활동을 강화하고 완벽한 오염사고 예방체계를 구축해 안전하고 즐거운 명절이 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라고 밝혔다.

 

한편, 환경오염행위를 발견한 누구든지 환경신문고(128 또는 110)로 신고하면 된다.

phinews (phinews@empal.com)

  • 등록된 관련기사가 없습니다.

댓글0

0/5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