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최종편집일 2022-08-17 16:40

  • 뉴스 > 경북뉴스

영천 인종대왕 태실, 보물로 지정된다

기사입력 2022-06-22 16:55

페이스북으로 공유 트위터로 공유 카카오 스토리로 공유 카카오톡으로 공유 문자로 공유 밴드로 공유
0

- 23일 국가지정문화재(보물) 지정 예고

- 태실 조성 관련기록이 상세하고, 조영기법이 우수해

- ·학술적인 가치 탁월

 

 

경상북도는 23일 자로 영천 청통면 치일리에 소재하고 있는 영천 인종대왕 태실이 국가지정문화재(보물)로 지정 예고된다고 밝혔다.

 

태실 : 왕실에서 자손을 출산하면 그 ()를 명당이나 길지에 묻고 조성한 시설. 태실은 크게 아기 태실가봉 태실로 구분. 아기 태실은 아이가 태어났을 때 처음으로 만든 태실이고, 가봉 태실은 아기 태실의 주인이 왕위에 오른 후 추가로 화려한 석물을 올려 치장한 태실

 

영천 인종대왕 태실은 태실봉안 의례에 따라 1521(중종 16)에 처음 설치됐다가 인종이 즉위하면서 1546(명종 1)에 가봉(加封)공사가 완료됐다.

 

이후 1680(숙종 6)에 개수를 거쳐 1711(숙종 37) 태실비에 대한 재건이 이뤄졌다.

 

1928년 일제강점기 때 조선총독부에 의해 태항아리 등이 서삼릉으로 이안되고 석물은 폐기돼 방치됐다가 1999년 발굴조사가 진행됐다.

 

이후 2007년 현재와 같은 모습으로 정비됐으며, 현재는 태실 1, 가봉비 1기 및 기타 석물로 이뤄져 있다.

 

가봉비의 앞면에는 仁宗大王胎室’, 후면에는 嘉靖二十五年五月日建’(1546)이라고 새겨져 있어, 태실의 주인과 태실비의 건립 시기를 알 수 있다.

*嘉靖(가정) : 중국 명나라의 제11대 황제인 가정제 때의 연호(15221566)

 

영천 인종대왕 태실은 설치 과정과 내력을 알 수 있는 관련 기록이 비교적 자세하게 남아 있고, 전체적인 조영기법과 구조 등이 조선왕실 태실 의궤의 내용에 부합할 뿐만 아니라 세부 장식이나 조각기법 등이 우수해 역사적학술적예술적기술적 가치가 높은 것으로 평가된다.

 

또 처음 설치된 이후 원래 위치를 유지하고 있으며, 현존하는 조선왕실의 태실 가운데 규모가 크고, 문화유산으로서의 보편적 가치와 함께 완전성과 진정성도 구비하고 있어 그 가치를 인정받았다.

 

이번에 보물로 지정 예고된 영천 인종대왕 태실에 대해 30일간의 예고 기간 중 의견을 수렴하고, 문화재청 문화재위원회 심의 절차를 거쳐 최종 지정이 확정될 예정이다.

 

한편, 도는 조선왕조 태실 유적을 유네스코 세계유산으로 등재하기 위해 지난 426일 경기문화재단(수원) 회의실에서 경북·경기·충남 등 3개 광역자치단체의 관계자가 모여 회의를 가진 바 있다.

 

이날 회의를 통해 앞으로 지속적인 모임을 갖기로 하고, 지자체 간 네트워크 구축 및 관련 협의체 구성, 등재범위 획정 등의 추진방안을 차근차근 모색해 나가는 한편, 문화재청과의 협력관계를 강화해 나가기로 협의했다.

 

김상철 경북도 문화관광체육국장은 “2017년 도내 실태조사 결과, 이미 사적으로 지정돼 있는 성주 세종대왕자 태실을 비롯해 상당수의 태실이 지역에 분포하고 있는 것을 확인했다조선왕조 태실을 세계유산으로 등재하기 위해 도가 앞장서 나가고, 등재된 유산의 보존활용에 있어서도 첨단 정보통신기술(ICT)사업과 연계를 통해 미래지향적인 관리체계를 구축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phinews (phinews@empal.com)

  • 등록된 관련기사가 없습니다.

댓글0

스팸방지코드
0/5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