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최종편집일 2022-10-03 21:18

  • 뉴스 > 포항뉴스

운명적으로 다가온 음악제와 마주하다!

2022 포항음악제 개최

기사입력 2022-08-08 16:39

페이스북으로 공유 트위터로 공유 카카오 스토리로 공유 카카오톡으로 공유 문자로 공유 밴드로 공유
0

- 지난해 이어 문화도시 포항의 순수예술 진흥 프로젝트로 선보여

- 107일부터 13일까지 포항문화예술회관 및 포항시 일원에서 개최

- 811일 유료회원 대상 선예매, 812일 일반예매 시작

 

포항문화재단은 오는 107일부터 13일까지 포항문화예술회관 및 포항시 일원에서 ‘2022 포항음악제를 개최한다고 밝혔다.

 

운명, 마주하다 Over the Destiny’라는 주제로 열리는 올해 포항음악제는 지난해 기억의 시작 The Beginning of Memory’에 이어 두 번째로 개최되는 대규모 실내악 페스티벌로 국내외 최정상급 클래식 연주자들이 대거 참여할 예정이다.

 

또한, 지난해 음악제의 성공적인 개최 이후 문화도시 포항의 순수예술 진흥 프로젝트로 지속되는 이번 음악제를 통해 시민들의 지역에 대한 자긍심을 높이고 인문예술 영역의 관심을 고취해, 다양한 문화 향유 기회를 마련하고 환동해중심도시 포항의 위상을 높이는 데 일조할 것으로 기대된다.

 

특히, 이번 포항음악제는 지난해 코로나19로 인해 초청하지 못했던 해외 연주자들을 비롯해 국제무대에서 왕성히 활동하고 있는 국내 유명 연주자들이 참여해 눈길을 끌고 있다.

 

우선 지난해 음악제에서 차별화된 프로그램과 화려한 라인업을 바탕으로 클래식계의 주목을 받은 바 있는 포항 출신의 최정상급 첼리스트 박유신이 올해도 예술감독으로 참여하며, 세계 최정상의 실내악 단체로 거론되는 벨체아 콰르텟과 피아니스트 선우예권, 벤 킴, 페데리코 콜리, 바이올리니스트 김영욱, 김재영, 이유라(바이올린&비올라), 벤자민 베일만, 비올리스트 웬 샤오 젱, 김규현, 이한나, 소프라노 서선영, 테너 김재형, 바리톤 김기훈, 플롯 한여진, 오보에 남연수, 클라리넷 김상윤, 바순 조광현, 호른 미샤 에마노브스키, 그리고 포항 페스티벌 오케스트라가 참여한다.

 

107개막공연-운명을 시작으로 8조화’, 9서선영&김기훈’, 10환상의 세계’, 11벨체아 콰르텟’, 12쇼스타코비치;’, 13폐막공연-삶의 찬가까지 총 7개의 메인 공연을 비롯해 포커스 스테이지, 강연, 찾아가는 음악회, 마스터 클래스 등의 프로그램을 선보인다.

 

‘2022 포항음악제의 티켓은 메인 프로그램과 포커스 스테이지 및 강연을 대상으로 총 2차에 걸쳐 오픈된다. 메인 프로그램은 오는 11일 오전 10시 포항문화재단 유료회원인 프리미엄 포친스를 대상으로 하는 선예매를 시작으로 12일 오전 10시 일반예매를 진행한다.

 

아울러, 포커스 스테이지 및 강연의 티켓은 동일한 방식으로 23일 오전 10시 선예매와 24일 오전 10시 일반예매로 티켓링크(www.ticketlink.co.kr, 1588-7890)를 통해 구매가 가능하다. 포항시민 특별할인 및 918일까지 예매 시 조기예매 30% 할인 등 다양한 할인행사도 진행한다.

 

포항문화재단 관계자는 지난해가 관객들에게 포항음악제의 시작을 알리는 서막을 올렸다면 올해는 기대에 더욱 부응할 수 있도록 한층 성숙하고 화려한 프로그램을 통해 최고의 음악제를 선사하겠다라고 시민의 성원과 참여를 당부했다.

 

 

phinews (phinews@empal.com)

  • 등록된 관련기사가 없습니다.

댓글0

스팸방지코드
0/5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