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최종편집일 2022-10-03 21:18

  • 뉴스 > 포항뉴스

차세대 철강산업 최적지 포항, 차별화된

신산업 창출 ‘청신호’

기사입력 2022-08-09 17:05 수정 2022-08-09 17:05

페이스북으로 공유 트위터로 공유 카카오 스토리로 공유 카카오톡으로 공유 문자로 공유 밴드로 공유
0

- 헤테로제닉 금속적층제조 소재부품 연구센터 포항 개소... 본격 시동

- 과기부 기초연구사업 공모 선정... 국비 135억 확보

- 포항시 글로벌 시장 선점, 대한민국 철강 고도화 견인

 

포항시가 산업 다변화를 통한 지속가능한 도시 발전을 위해 4+1(바이오 헬스·배터리·수소연료전지·철강고도화+환동해 해양관광) 전략을 적극 추진하고 있는 가운데, 9일 포스텍 철강·에너지대학원에서 헤테로제닉 금속적층제조 소재부품 연구센터개소식을 가졌다.

 

이날 개소식은 이창윤 과학기술정보통신부 기초원천연구정책관, 장상길 경상북도 과학산업국장, 김정표 포항시 미래전략산업과장, 김무환 포스텍 총장, 주세돈 포스코 기술연구원장, 남수희 포항산업과학연구원장, 이정환 한국재료연구원장 등이 참석한 가운데 진행됐다.

 

포항시는 지난 5월 과학기술정보통신부 기초연구사업 국가 공모에서 최종 선정돼 헤테로제닉 금속적층제조 소재부품 사업의 핵심 인프라로 헤테로제닉 금속적층제조 소재부품 연구센터를 추진하고 있으며, 차세대 철강산업 성장의 핵심 키워드로 미래 신수요 시장 창출 효과가 클 뿐만 아니라 다른 산업과의 연계성이 높다는 점에서 금속 전문가들의 높은 평가를 받고 있다.

 

이강덕 포항시장은 영상메시지를 통해 헤테로제닉 금속적층제조 소재부품 연구센터 개소로 다른 지자체보다 한 걸음 더 빠른 행보로 차세대 고부가 철강산업으로 도약해 나가는 것에 대해 기대가 크다포항시가 세계적인 금속적층제조 기술 핵심거점으로 자리매김해 지역 경제 및 일자리 창출에 기여할 수 있도록 모든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라고 말했다.

 

금속적층제조란 분말층을 주어진 패턴에 따라 국부적으로 용융시켜 한층 한층 쌓아올리는 방식으로 금속소재부품을 제조하는 공정이며, 수 십가지 부품을 제작·조립하지 않고 한 번에 완제품을 완성시켜 철강, 항공, 소형모듈, 원전 등으로 확산 접목이 가능하다.

 

헤테로제닉 금속적층제조 소재부품 연구센터사업은 총사업비 1485,000만 원(국비 135억 지방비 13.5)으로 2022년부터 2029년까지 7년간 주관연구기관인 포스텍이 적층제조용 최적 합금개발 및 분말제조기술 확보 헤테로제닉(성분, 형상)을 포함한 적층소재 최적화 설계 및 제조기술 개발 차세대 에너지용 이종접합 적층소재 및 모빌리티용 경량 적층소재 개발 산학연관·기업체 산업인력 육성 지원 등을 추진할 계획이다.

 

포항시는 글로벌 금속적층 제조용 합금 분말 소재시장 선점과 제조공정 혁신으로 금속분야 등에 응용돼 신시장 창출로 시너지 효과가 극대화될 것으로 기대된다고 밝혔다.

 

한편, 경상북도와 포항시가 2020년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예비타당성조사를 거쳐 추진 중인 철강산업 재도약 기술개발사업2021년부터 2025년까지 5년간 1,354억 원을 투입해, 대기업에 비해 상대적으로 고부가가치화 기술 개발 역량이 부족한 중소·중견 기업을 대상으로 연구 개발과 실증 지원, 성과 확산 등 다각도의 지원을 펼치며, 우리나라 철강 고도화를 견인하고 있다.

 

특히, 포항 블루밸리국가산업단지 내에는 철강산업 재도약을 위한 포항철강거점센터가 총사업비 91억 원, 부지 11,814, 건축연면적 2,384규모로 올해 8월 준공 예정이며, 이밖에도 202011월에 구축된 강관기술센터는 총사업비 202억 원으로 부지 7,583, 건축연면적 2,725규모에 철강 인증장비 21종을 갖춰 중소·중견기업 및 산··연을 지원하면서 철강산업 발전에 이바지하고 있다.

 

phinews (phinews@empal.com)

  • 등록된 관련기사가 없습니다.

댓글0

스팸방지코드
0/5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