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최종편집일 2022-10-03 21:18

  • 뉴스 > 포항뉴스

추석명절 맞아 포항사랑상품권 700억 특별할인 판매로

지역경제 살린다

기사입력 2022-08-11 17:10

페이스북으로 공유 트위터로 공유 카카오 스토리로 공유 카카오톡으로 공유 문자로 공유 밴드로 공유
0

- 23일부터 지류형 포항사랑상품권 10% 특별할인 판매

- 지역 골목상권과 소상공인 매출 증가 견인 통해 지역경제 살리기 마중물

 

포항시는 다가오는 추석 명절을 맞아 오는 23일부터 포항사랑상품권 700억 원을 10% 특별할인 판매한다고 11일 밝혔다.

 

이번 특별할인 판매는 코로나19 및 물가 상승으로 위축된 소비를 촉진해 어려운 지역경제에 활력을 불어넣기 위해 지류형(종이) 700억 원 규모로 예산 소진 시까지 진행되며, 가맹점과 법인을 제외한 개인은 월 한도 50만 원(연간 한도 400만 원 이내)까지 지류형 상품권 구입이 가능하다.

 

지류형 포항사랑상품권은 지난 1월 설 명절에 1400억 원 완판 이후 7개월만인 이번 추석에 2차로 700억 원을 발행함에 따라 그동안 할인 판매를 기다려온 시민들에게 큰 호응을 받을 것으로 예상되며, 대구은행, 농협, 새마을금고, 신협 등 지역 166개 금융기관에서 구매할 수 있다.

 

또한, 포항시는 오는 91QR코드 결제, 삼성페이 간편결제, 교통카드 탑재 등 사용 편의는 물론 다양한 혜택 추가로 더욱 진화된 카드형 포항사랑상품권 200억 원을 추가로 발행해 10% 특별할인 판매를 실시할 예정이다.

 

시는 포항사랑카드에 대한 시민들의 높은 수요를 반영하고 부정유통을 사전에 예방하는 등 상품권 활성화를 위해 올해는 카드형 상품권의 발행규모를 대폭 확대해 이 달까지 1400억 원 전액을 10% 할인판매했으며, 매월 충전 개시 몇 시간 만에 완판될 정도로 대단한 인기를 끌고 있다.

 

아울러, 시는 이번 포항사랑상품권 할인기간부터 추석 전까지 주민신고센터 운영과 상품권시스템 실시간 모니터링 등을 통해 불법환전 및 부정유통이 의심되는 가맹점을 강력 단속해 상품권의 건전한 유통질서를 확립해 나갈 예정이다.

 

부정유통 행위로 적발될 경우 관련 법령에 따라 최대 2,000만 원 이하의 과태료 부과, 가맹점 등록 취소 등의 행정처분을 하고, 사안이 심각할 경우 경찰에 수사의뢰를 진행할 방침이다.

 

이강덕 포항시장은 이번에 대규모로 발행·유통하는 포항사랑상품권이 고물가로 어려운 추석 명절에 가계의 부담을 완화하고 위축된 소비를 촉진해 지역경제 활성화에 도움이 되길 바란다, “포항사랑상품권 활성화로 골목상권과 전통시장의 소상공인 매출 증가를 통해 지역경제 살리기에 최선을 다하겠다라고 말했다.

 

phinews (phinews@empal.com)

  • 등록된 관련기사가 없습니다.

댓글0

스팸방지코드
0/5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