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최종편집일 2022-10-03 21:18

  • 뉴스 > 포항뉴스

김정재 의원, '포스코홀딩스 포항 이전 문제' 해결 나서

기사입력 2022-08-11 17:13 수정 2022-08-11 17:17

페이스북으로 공유 트위터로 공유 카카오 스토리로 공유 카카오톡으로 공유 문자로 공유 밴드로 공유
0

- 포스코홀딩스 최대 주주, 국민연금공단 이사장 만나 포스코홀딩스 포항이전 당위성 설명

- 준공공기관인 국민연금공단 역할 강조, 국민 뜻 반영되야

- 김정재 의원, “국민연금공단, 수익성만큼이나 공공성 역시 중요”, "준공공기관의 지위에 부합하는 책임 있는 자세로 포항시민의 요구사항인 포스코홀딩스 포항 이전에 적극 나서야"

 

김정재 국회의원이 포스코홀딩스 포항이전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발벗고 나섰다.

 

김정재 국회의원(포항북구·국민의힘)11일 국민연금공단 박정배 이사장 직무대행과 만나 포스코홀딩스 포항 이전의 당위성을 밝히고, 포항 이전을 위해 힘을 보태줄 것을 요청했다.

 

국민연금공단은 포스코홀딩스 지분 8.72% (20227월 기준)를 지닌 최대 주주로 포스코홀딩스의 주주총회 결과에 큰 영향을 미치는 준공공기관이다.

 

올해 초 포스코 물적분할을 통해 지주회사로 설립된 포스코홀딩스의 소재지가 서울로 정해지자 포항시민들은 강력히 반대했고, 포스코는 지주사 본사 주소를 내년 3월까지 포항으로 재이전하겠다고 공언한 바 있다.

 

이에 따라 포스코는 내년 초 주주총회에서 포스코홀딩스 소재지를 포항으로 이전하는 안건을 상정한다는 방침이다.

 

이날 면담에서 김정재 의원은 국민 혈세로 조성된 국민연금이 보유한 대기업 지분의 주인은 결국 국민이라는 점을 강조하면서 국민의 뜻에 반하는 주주권 행사는 있어서는 안 된다고 입장을 밝혔다.

 

국민연금의 의사 결정이 국가경제에 미치는 파급효과가 상당한데 정작 국민의 뜻이 제대로 반영되지 않고 있다는 점을 지적한 것이다.

 

김정재 의원은 포스코홀딩스 대주주인 국민연금공단은 수익성만큼이나 공공성 역시 중요하다면서 "국민연금공단은 준공공기관의 지위에 부합하는 책임 있는 자세로 포항시민의 요구사항인 포스코홀딩스 포항이전에 적극 나서야 한다"고 주장했다.

 

한편, 김정재 의원은 국가 기간산업에 대한 정책 집행 혼란을 막기 위해, 국민연금이 보유한 대기업 지분의 의결권 행사에 대한 국회 통제가 가능토록 하는 국민연금법 일부개정법률안을 대표발의하는 등 포스코와 포항의 상생을 위해 노력 중이다.

 

phinews (phinews@empal.com)

  • 등록된 관련기사가 없습니다.

댓글0

스팸방지코드
0/5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