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최종편집일 2023-01-26 17:14

  • 뉴스 > 포항뉴스

호미반도 해안 따라 천연기념물 모감주나무 식재...

노란 파도 ‘넘실’

기사입력 2022-12-01 19:47

페이스북으로 공유 트위터로 공유 카카오 스토리로 공유 카카오톡으로 공유 문자로 공유 밴드로 공유
0

- 포항시, 천연기념물 모감주나무 군락지호미반도 해안선 따라 후계림 조성

- 호미반도 해파랑길과 국도 31호선 주변 임야 38구간 1901만여 그루 식재

- 푸른 동해와 대조되는 노란 모감주나무 물결로 특색있는 경관 창출 기대

- 지역 향토수종 육성으로 산림자원 증식 및 건전한 산림생태계 조성

 

포항시는 내년부터 호미반도 일원에 지역 향토수종이자 천연기념물인 모감주나무를 집중적으로 심어 지역 명소화를 추진한다고 밝혔다.

 

포항 동해면 발산리 일원에 전국 최대 규모로 자생하고 있는 모감주나무와 병아리꽃나무 군락지는 천연기념물 제371호로 지정돼 있다.

 

시는 이 지역을 중심으로 해안 둘레길과 주요 국도변을 따라 모감주나무와 병아리꽃나무 식재사업을 성공적으로 추진하기 위해 2020년도 경상북도 산림신사업아이디어공모에 선정된 데 이어 2021모감주나무 군락 후계림 조성 기본계획을 수립하는 등 국비 확보 노력을 지속해 왔다.

 

그 결과 산림청 지역특화 조림 사업으로 선정돼 연차별 사업계획에 따라 첫해인 2023년도에 62,000여 만 원의 사업비를 확보해 30면적에 모감주나무 식재를 앞두고 있다.

 

사업 대상지는 호미반도 해파랑길 주변과 국도 31호선 주변 임야 38구간 약 190이며, 모감주나무 1만여 그루를 심어 모감주나무 개화 시기인 7~8월 노란 모감주 꽃물결이 동해안을 따라 넘실거리는 특색있는 경관 조성을 목표로 하고 있다.

 

 

특히, 소나무재선충병 피해를 입은 도로변 가시권임야를 위주로 피해목 벌채 후 집중 식재해 경관 복구도 함께 진행한다는 계획이다.

 

이경식 그린웨이추진과장은 모감주나무는 서양에서는 ‘gold-rain tree’(황금비내리는 나무)로 불리는데, 샛노란 꽃이 마치 황금비를 연상하게 한다고 해 붙여진 이름이다, “노란색의 모감주나무꽃이 푸른 동해와 대조되고 특색있는 경관을 연출해 여름철 많은 관광객을 불러 모을 것으로 기대된다라고 말했다.

 

phinews (phinews@empal.com)

  • 등록된 관련기사가 없습니다.

댓글0

스팸방지코드
0/500